'매콤달콤'은 매일경제의 지식레터 서비스로 매일 다른 주제의 깊이 있는 주요 기사를 선별하여 전달합니다.

매콤달콤 매경이 꼽은 오늘의 핫뉴스, 굿뉴스

2021년 2월 19일 금요일

mk.co.kr ≫

매경이 전하는 세상의 지식(매-세-지, 2월 19일)
1. 18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일해서 벌어들이는 근로소득이 최상위인 5분위 가구는 721만4000원으로 전년 대비 1.8% 증가한 반면 최하위 1분위 가구의 근로소득은 59만6000원으로 13.2% 급감.
2. 매일경제와 MBN이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실시한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여론조사에 따르면 박영선 후보는 안철수 후보와의 1대1 구도에서만 근소한 격차(0.1%P)로 뒤졌고, 나경원·오세훈 후보와 맞대결을 펼칠 경우 10%P가 넘는 격차로 앞선다는 결과가 나왔음. 박영선-안철수 양자구도를 가정한 조사에서 박 후보는 39.3%, 안 후보는 39.4%의 지지율을 각각 얻어 초박빙 판세를 보였음.
3. 검찰인사를 둘러싸고 법무부와 갈등을 빚으며 사표를 던진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돌연 휴가를 내고 최종 입장 정리에 들어갔음. 18일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신 수석이 이틀간 휴가를 내고 숙고의 시간을 가진 뒤 22일 출근할 것"이라고 밝힘. 지난 7일 법무부의 검찰 고위간부급 인사 직후 신 수석이 수차례 사의를 표명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만류하는 상황이 열흘 넘게 지속되고 있음
4. 해외주식에 투자하는 한국의 서학개미들이 변동성 큰 종목에 속속 뛰어들면서 투자 리스크 경고음이 커지고 있음. 소위 'MAGA'(마이크로소프트·애플·구글 알파벳·아마존)로 불리는 대형 기술주를 선호해온 서학개미들은 올해 들어 변동폭이 큰 미국 중소형 급등주와 중국 기술주를 집중 매수한 것으로 나타남. 올해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매수한 해외 주식은 1위 테슬라(36억2200만 달러)에 이어 게임스톱, 애플, 처칠캐피털IV, 이항, 바이두, AMC 등 순.
5. '2·4 공급대책'에도 불구하고 설 연휴 관망세 등이 겹치면서 전국 아파트 가격 상승세는 여전. 18일 한국부동산원의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15일 기준)'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 가격은 0.08% 상승. 전국과 지방 역시 0.25%, 0.20%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좀처럼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음.
6. 사회적 거리두기 각 단계 별로 '20인·10인·5인·3인' 등 사적 모임 인원 제한이 차등적으로 이뤄질 전망. 정부가 새로이 준비 중인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은 자영업자 등에게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입히는 시설 중심 집합금지 조치를 최소화하고 개인 행위 규제를 강화하는 쪽으로 선회.
__________
· 이재영·이다영, 구단 홈페이지에는 ‘건재’
학교 폭력으로 무기한 활동 정지 징계를 받은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여자프로배구 소속팀 인천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 공식 홈페이지 선수명단에서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구단 차원에서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는 홈경기장 상황과는 대조적입니다.
· 이강철 감독이 원하는 ‘선동열 효과’는?
선동열 전 야구국가대표팀 감독이 17일 kt위즈 스프링캠프에 합류했습니다. 해태 타이거즈 시절 동료를 초청한 이강철 감독은 투수들의 멘탈 강화에 도움이 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 양키스 박효준, 초청선수로 빅리그 캠프 합류
박효준이 프로야구 최고명문구단 뉴욕 양키스의 2021시즌 메이저리그 대비 스프링캠프에 초청받았습니다. 2015년 미국에 진출한 박효준은 양키스 산하 마이너리그 팀에서 활동하고 있으나 MLB 캠프 참가는 처음입니다.
· 유노윤호, 학교폭력 피해자 도운 미담 알려져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학교 폭력 피해에 시달리는 친구를 도운 과거가 뒤늦게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중학교 동창 A는 최근 학교 폭력 문제가 사회적인 이슈가 되자 유노윤호 덕분에 무사히 졸업한 고마움이 다시 떠올랐다면서 미담을 공개했습니다.
· 조병규 학교폭력 가해 주장자, 허위사실 유포 인정
배우 조병규가 학교폭력 가해자였다고 주장한 A가 허위사실 유포를 인정하고 온라인 게시글을 삭제했습니다.

조병규 측은 재발 방지를 다짐받고 선처하기로 했다면서도 비슷한 사례가 또 생긴다면 누구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90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043
등록일자 : 2009.11.30 | 발행일 : 2009.11.30 | 발행인/편집인 : 최용성

Copyright ⓒ 매경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