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콤달콤'은 매일경제의 지식레터 서비스로 매일 다른 주제의 깊이 있는 주요 기사를 선별하여 전달합니다.

매콤달콤 매경이 꼽은 오늘의 핫뉴스, 굿뉴스

2021년 7월 29일 목요일

mk.co.kr ≫

매경이 전하는 세상의 지식 (매-세-지, 7월 29일)
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비롯한 4개 부처 장관·기관장이 대국민 담화를 내며 "공급은 충분하다. 지금 집값은 정점 수준"이라며 국민들에게 집을 사지 말라 권고. 또 "반드시 집값을 잡겠다"며 쏟아내던 각오 대신 돌연 "부동산 안정은 정부 혼자 해 낼 수 있는 일이 아니다"는 입장을 내놨음. 세금폭탄·임대차법으로 역풍만 키운 정부가 이제 와서 대안도 없이 국민에게 책임을 돌린다는 비판이 제기.
2. 올해 상반기 벤처투자와 펀드 결성 규모가 사상최대치를 기록. 중소벤처기업부는 28일 올해 상반기 벤처 투자와 펀드결성 실적을 집계한 결과, 투자는 3조730억 원, 새 펀드결성은 2조7433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힘. 상반기 벤처 투자 실적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85.6% 늘었음.
3. 한동안 국제시세보다 높은 수준을 유지했던 국내 시장의 비트코인 가격이 국제 시세보다 하락하는 현상이 발생. 국내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매수 심리가 심하게 얼어붙으면서 발생한 현상.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비트코인은 4619만원에 거래. 같은 시간 글로벌 1위 가상화폐 거래소인 바이낸스에선 비트코인이 4만161달러(4641만원)였음.
4. 18세 소년 황선우(서울체고)가 자신의 첫 국제무대인 도쿄올림픽에서 자유형 100m 종목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한국 수영 사상 처음으로 결승 진출에 성공. 아시아 선수가 올림픽 남자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것은 1956년 멜버른 대회 때 일본의 다니 아쓰시(7위) 이후 65년 만.
5.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국적으로 최고 수준인 3~4 단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연일 경신 중. 28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896명에 달함.
6. 정부와 국회가 1인·맞벌이 가구에 대한 국민지원금 지급 기준 등을 완화하는 과정에서 차세대 전투기 도입을 비롯한 국방 예산을 대거 삭감한 것으로 드러났음. 국민지원금 등 일회성 현금지원을 이유로 삭감 대상이 된 방사청 관련 사업의 감액 규모는 총 5680억 원에 이름. 차세대 전투기인 F-35A 도입을 위해 편성된 예산도 920억 원이 삭감.
__________
· "생각도 못했는데…여기가 천국인가"…남도 끝자락 숨겨진 핫플
코로나19 팬데믹에 고통 받는 요즘 가족, 연인, 친구와 보낼 안전한 여름휴가지를 찾고 있다면 남도의 끝자락, 강진을 고려해보는 건 어떨지. 글보다는 사진으로 여행지를 찾아보는 이들에게도 자신 있게 추천하고픈 푸른 땅, 강진의 핫플레이스를 소개한다.
· 커리가 주식인 인도에서도 커리란 말을 쓰지 않는 이유
외국인 자체를 만나기가 쉽지 않은 상황에서 외국인 쿠킹 클래스는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게다가 한국어가 능숙한 외국인이라니. 외국어에 대한 부담도 없는 현지 쿠킹 클래스니 말이다. 그래서 직접 경험해보기로 했다.
· 경찰서를 호텔로 만들면 어떻게 될지 실제 해봤더니…
재생 건축은 역사적인 건물을 보존하는 동시에 새로운 디자인 흐름을 녹여 과거와 현대를 조화롭게 포용한다. 지금 유럽에도 재생 건축으로 주목받고 있는 호텔이 있다. 떠날 수 없어 답답한 일상을 환기하기 위해, 분명히 다가올 여행이 가능한 미래를 위해 유럽의 색채가 가득한 호텔 두 곳을 소개한다.
· 빅데이터로 살펴본 여름휴가 여행지
한국관광공사에서 제공하는 ‘한국관광 데이터랩’을 이용해 지난해 여름휴가 시즌(8월) 사람들이 많이 찾은 곳을 들여다봤다. 지난해 코로나19 와중에서도 여행을 떠난 이들이 있다면 어떤 곳을 향했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 잠 못 드는 여름밤을 즐기는 법…열대야 날리는 여름 야행
본격적인 여름휴가 시즌이 다가온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유명 피서지를 찾기도 어려워진 상황. 잠 못 드는 여름밤은 길고도 길고, 모두에게 우울한 휴가가 될 게 뻔하다. 열대야로 지쳐가는 여름의 절정을 멋진 낭만으로 바꿀 수는 없을까. 낮보다 시원하고, 또 아름답고 즐거운 여름밤. 그것이 실현되는 몇 가지 여행법을 소개한다.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90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043
등록일자 : 2009.11.30 | 발행일 : 2009.11.30 | 발행인/편집인 : 김정욱

Copyright ⓒ 매경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