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콤달콤'은 매일경제의 지식레터 서비스로 매일 다른 주제의 깊이 있는 주요 기사를 선별하여 전달합니다.

매콤달콤 매경이 꼽은 오늘의 핫뉴스, 굿뉴스

2024년 2월 26일 월요일

mk.co.kr ≫

매경이 전하는 세상의 지식 (매-세-지, 2월 26일)
1. 롯데그룹에 이어 신세계그룹도 실적이 부진한 사업 정리에 착수했습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유통업의 온라인 전환에 가속도가 붙으면서 생존 위기에 직면한 유통 공룡이 본격적인 체질 개선에 나선 것입니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지난해 말 애완동물 용품을 판매하는 전문 매장 ‘몰리스 사업부’를 폐지하고 패션·테넌트사업부로 통합했습니다.
2. 4·10 총선이 44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야가 공천 작업에 속도를 붙이면서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 대진표가 속속 확정되고 있습니다. 25일까지 마무리된 국민의힘과 민주당 공천 결과에 따르면 전국 253개 지역구 중 총 67곳에서 여야 1대1 구도가 완성됐습니다. 전체의 26.5%에 해당합니다.
3. 정부가 의과대학 입학정원의 대학별 배정 과정에서 의료계와의 협상 여지를 열어놨습니다. 오는 3월 4일까지 의과대학별로 교육 가능한 인원의 수요 조사를 다시 한 번 진행할 예정인데 이를 통해서 의과대학 입장을 최종 인원에 반영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4. 총선이 44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가 범정부 차원에서 ‘가짜뉴스 대응 민·관합동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운용하기로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정치인 관련 ‘가짜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나돌고 있지만, 외국계 빅테크 기업이 입증 책임과 저작권 침해를 이유로 차단과 삭제를 꺼려하자 직접 팔을 걷어붙인 것입니다.
5. 26일부터 은행 주택담보대출 상품을 시작으로 스트레스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적용되면서 개인 대출 한도가 소득 수준에 따라 우선 최대 4% 깎입니다. 이 같은 대출 한도 삭감은 내년까지 이어질 예정입니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개인 대출 한도가 올해 말 기존 대비 최대 9%까지, 내년엔 최대 16%까지 줄어듭니다.
__________
· 한국인 감독 떠나자마자 팀 ‘박살’…1위에서 쫓겨나는 굴욕까지 [신짜오 베트남]
박항서 전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이 베트남을 이끌고 세운 업적에는 여러가지 것들이 있습니다. 팀을 월드컵 최종예선에 올리고, 아시안게임 4강으로 팀을 이끈 것은 글로벌 관점에서 가장 영향력이 있는 성과중에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감독이 바뀌자 모든 것이 바뀌었습니다. 박항서 뒤를 이어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필립 트루시에 감독은 박항서 후광에 눌려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축구팬 민심이 부글부글하다는데, 그 현장 들여다봤습니다
· 유일하게 딥키스도 하는 ‘이 동물’···짝짓기도 인간처럼 한다? [생색(生色)]
보노보는 인간과 가장 가까운 동물입니다. 유전적 일치율이 98%에 달하기 때문입니다. 유전적 동질성 때문일까요. 보노보는 여러모로 우리 인간과 닮았습니다. 특히 사랑하는 모습에서 그렇습니다. 보노보는 우리 인간을 제외하고 동물 중 유일하게 혀를 사용해 키스합니다. 교미도 서로 얼굴을 맞대고 하는 ‘정상위’를 할 줄 아는 유일한 동물(인간제외)입니다.그들은 우리 인간만큼이나 섹스를 좋아합니다. 사랑을 상징하는 날인 밸런타인데이가 공교롭게도 세계보노보의 날이기도 합니다. 보노보의 성으로 안내합니다.
· “이름값 하겠습니다” 전지현의 겁없는 도전 [금배지 원정대]
정치 신인에게 쉬운 지역구가 어디 있겠냐만 전지현 전 대통령실 행정관(47)의 구리시 선택은 이례적이다. 우선 구리시와 뚜렷한 연고가 없다. 전 전 행정관은 광명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학교를 다녔고 연세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51회 사법시험에 합격, 변호사가 됐다. 구리시에서 거주한 적도 없어 지역적 연고성은 낮다. 또 하나 특이한 점은 상대 당 후보가 이 곳에서만 4선을 한데다 원내대표까지 지낸 더불어민주당 중진 중의 중진 윤호중 의원이란 점이다. 이렇게 악조건을 갖춘 곳에 도전장을 내민 이유는 뭘까.
· 오랜 민주당 지지자였던 그는 왜 변심했나...내로라 하는 기업들도 맞장구쳤다는데 [지식人 지식in]
‘DEI’라고 들어보셨나요? Diversity(다양성), Equity(형평성), Inclusion(포용성)의 머릿글자만 따서 조합한 단어입니다. 비재무적인 요소이지만 기업이 지속가능하려면 반드시 추구해야 할 철학으로 꼽힙니다. 그런데 여기에 반기를 든 사람이 있었습니다. 바로 빌 애크먼 퍼싱스퀘어캐피탈매니지먼트 회장입니다. 그런데 애크먼이 처음부터 DEI에 반대한 것은 아닙니다. 그는 오랜 민주당 지지자로서 오바마, 힐러리, 바이든에 투표했고, ESG의 강력한 후원자이기도 했습니다. 무엇이 그의 생각을 이렇게 180도 바꿔놓았을까요.
· “국민연금 연 743만원 되나요? 딱 평균”…‘이것’ 하면 껑충 뛴다 [언제까지 직장인]
100세 시대가 도래하면서 노후준비가 직장인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 중 하나로 부각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현실은 국민연금에 가입해 꾸준히 보험료를 납부한 국민이라고 하더라도, 월 평균 수령액이 61만9889원(2023년 10월 기준 )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노후 생활비로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입니다. 현재 국민연금 방식으로는 한계가 존재하나 각종 ‘크레딧 제도’를 활용하면 연금 수령액을 ‘확’ 키울 방법들이 있습니다.

서울특별시 중구 퇴계로 190 |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1043
등록일자 : 2009.11.30 | 발행일 : 2009.11.30 | 발행인/편집인 : 김정욱

Copyright ⓒ 매경닷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