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일경제신문사는 언론피해 예방·구제를 위한 고충처리인 설치를 규정한 새 신문법에 따라
    '고충처리인에 대한 운영 규정'을 마련하여 시행하고 있습니다.
  • 이에 따라 매일경제신문 보도와 관련한 불만이나 이의 제기를 원하는 독자 또는 이해당사자들은
    고충처리인에게 연락하면 상담 받을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고충처리인

고충처리인 사진
김주영 편집국 문화부장

매일경제 고충처리인에 대한 운영 규정

고충처리인 자격
매일경제가 보도하는 내용 전반에 대해 폭넓은 이해와 고충처리 업무 수행에 필요한 전문지식 및 경륜 등을 갖춘 사내 또는 외부 인사로 한다.
고충처리인의 지위 및 신분
고충처리인은 매일경제가 보도한 내용으로 인한 권익침해여부의 조사, 시정건의 및 피해자의 고충에 대한 조치를 권고할 수 있는 지위를 갖는다.
회사는 고충처리인의 자율적활동을 보장함과 동시에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고충처리인의 건의 및 권고를 수용하도록 노력한다.
보수 및 임기
회사는 고충처리인읜 업무 수행에 필요한 적정 금전을 제공하며 액수는 쌍방간의 협의에 의해 결정한다. 고충처리인의 임기는 1년이며 연임할 수 있다.

매일경제고충처리인 활동사항

  • 2013년 고충처리인 활동상황 - 고충처리인 허연 편집국 문화부장 -

    <언론고충처리인 워크숍 개최>

    매일경제신문 고충처리인은 24시간 고충처리인 및 관련부서로 걸려오는 전화와 이메일, 독자의견 등을 통해 매일경제신문으로 들어오는 각종의견, 오류지적, 항의 중에 개인의 명예나 법익을 침해할 소지가 있는 보도 등에 대해 관련부서에 정정보도나 반론보도를 권하고 있습니다.

    매일경제신문 고충처리인은 특히 정정보도나 반론보도 사안이 아닌 독자의견에 대해서는 관련부서가 성심성의껏 설명할 수 있도록 권고하고 있습니다. 독자들의 의견을 수용하거나, 피해를 구제하기 위해 노력한 대표적인 처리 사례는 다음과 같습니다.

    ▲ 3월 21일 프레스센터에서 언론중재위 주최 언론고충처리인 워크숍 참석
    -서울 소재 주요 언론사 고충처리인 20여명 참석

    ▲주제
    언론분쟁의 법적쟁점과 피해구제 고충처리제도의 실효성 제고 및 발전방안

    ▲내용
    워크숍에서는 전반부에서는 <분쟁의 이해와 커뮤니케이션 기법>과 <상대방의 마음을 여는 설득 대화법>등 소통에 관한 이론 강의와 실습이 있었습니다. 후반부에서는 취재 현장에서 일어날 수 있는 현안에 관한 강의와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현안에서는 <언론분쟁의 법적쟁점과 피해구제> <고충처리 제도의 실효성 제고 및 발전 방안>에 관한 강연과 토론이 있었습니다. 특히 언론관련 분쟁의 80% 이상을 차지하는 명예훼손 관련 소송에 대한 집중적인 교육이 이뤄졌습니다. 기사 작성시 익명보도에 대한 가이드라인, 단정적인 보도 태도에 대한 제고, 초상권의 새로운 개념 등에 관한 내용이 주를 이뤘습니다. 강의는 갈등관리 전문가인 문용갑 심리학 박사, 한국소통학회 회장인 류춘렬 박사, 언론중재위 수시교육팀 등에서 담당했습니다. 워크숍의 내용을 다양한 경로를 통해 현장 기자들에서 숙지시킬 예정입니다.